카라멜색소 분류 세분화, 안전하게 관리

식약처, 「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」 고시 개정(안) 행정예고
김한결 기자 | eco@ecomedia.co.kr | 입력 2021-07-29 17:29:47
  • 글자크기
  • -
  • +
  • 인쇄

[이미디어= 김한결 기자] 식품의약품안전처(처장 김강립)는 식품첨가물의 위해평가를 보다 정확하게 수행하기 위해서 품목분류를 세분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「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」 고시 개정안을 7월 29일 행정예고하고 9월 27일까지 의견을 받는다.

이번 개정(안)은 유럽연합(EU), 국제식품규격위원회(Codex Alimentarius Commission, CAC) 등 국제기준에 맞춰 식품첨가물의 분류 체계를 개선하고 사용원칙을 정하는 등 식품의 안전성 제고를 위해 마련했다.

개정(안) 주요내용은 ▲카라멜색소(4종)와 글리세린지방산에스테르(8종)의 품목분류를 국제기준으로 세분화 ▲혼합제제에 사용하는 희석제 종류와 사용원칙의 명확화 ▲포도당 등 당류 제조에 아황산염류 허용 ▲아라비아검 등 5개 품목의 시험법 개선 등이다.

카라멜색소(4종), 글리세린지방산에스테르(8종)는 종류별 일일섭취허용량(ADI)이 다르지만 현재 하나로 통합돼 있어 섭취량 평가 등에 어려움이 있었는데, 종류별로 세분화함으로써 더 정확한 위해평가를 할 수 있다.

식품첨가물 혼합제제는 전분, 소맥분, 설탕 등 식품원료와 혼합이 가능해 일반 식품과 혼동하기 쉬운데, 이를 명확히 구분하고자 혼합제제에 사용하는 희석제(식품성분)의 사용원칙을 정하고 사용할 수 있는 종류를 명확하게 제시했다.

또한 국제식품규격위원회 등에서 국제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아황산염류를 포도당 등 당류제조에 사용가능하도록 했으며, 아라비아검 등 5개 품목의 성분규격 시험법의 정확성 향상과 시험절차 등 방법을 쉽게 이해하도록 개선했다.

식약처 관계자는 “국제기준에 맞게 개정한 고시 시행으로 식품의 안전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”면서, “식품첨가물의 기준·규격을 합리적으로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”고 밝혔다.


「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」 고시 개정(안)의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. 

[저작권자ⓒ 이미디어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  • 카카오톡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 보내기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  • 내용복사

헤드라인

섹션별 최신기사

많이 본 기사

오늘의 핫 이슈

ECO 뉴스

more

환경신문고

more

HOT포토